[맨체스터시티]라힘 스털링 영입에 대한 소감

2015.07.15 15:45|[MCFC] 블루문

[맨체스터시티]라힘 스털링


밀너가 빠진 홈그로운 자리에 스털링으로 채웠다. 스털링은 중앙미드필더를 제외한 모든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정도로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팀에 엄청난 도움이 된다. 주로 오른쪽 윙에서 나스리·나바스와 주전경쟁을 펼칠 예정이며, 가까운 미래에 그들의 대체자에 가깝다.

스털링은 18세부터 본젹적으로 성인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더 놀라운 건 당당히 팀 전력의 주축이 되었다는 점이다. 19세에서 20세를 맞이하는 과정에선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실로 대단한 성장 과정이다. 스털링이 백인이고 외모까지 잘 생겼더라면 스타성까지 갖춰졌을 지도 모른다는 아쉬움이 있다.

스털링은 '월드클래스'레벨의 선수가 돼 가는 단계를 밟는 중이다. 아직까지는 그렇다. 일례로 호날두가 스털링 나이였을 때, 기록면에서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경기에서의 영향력과 플레이 수준은 스털링이 몇 단계 앞선다.(이에 말같지 않다면 축구 좀 오래 봤다는 형아들에게 물어보세요)

엄청난 장래성이 있고 홈그로운이란 프리미엄이 붙었음에도 스털링의 이적료는 시티의 입장에서 볼 때 적당한 수준이다. 단순히 시티가 갑부구단이라서 그런 게 아니다.


스털링을 영입함에 따라 앞으로 행할 팀리빌딩에서 대체자가 필요한 선수만 영입하고, 추가적으로 쓸데없이 2선 미드필더를 영입할 필요가 없어졌다. 스털링이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

앞서 말했듯 중미를 제외한 모든 미드필드에 뛸 수 있고 공격수로서도 충분하다. 스털링 혼자 두세 명분의 역할을 맡을 수 있으므로 2선자원 영입에 돈(이적료+주급)을 아낄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이로 인해 팀 입장에선 선수단 개편과 관리를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기초공사를 한 셈이다.

그러므로 스털링에게 들어간 이적료가 결코 과한 것이 아니라고 보는 것이다. 만일 스털링이 오른쪽 윙어로서만 역할이 가능한데 그정도의 이적료를 퍼부었다면 이거야 말로 미친짓이다.


리버풀 선수가 맨시티 유니폼을 입는 거에 불편한 기분이 들지만, 기왕 온 거 멋진 활약을 펼쳐서 팀 우승에 일조하고 EPL 최고의 크랙형 선수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C'mon City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