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시티]펩 과르디올라의 황태자가 될 선수는?

2016.08.09 15:09|[MCFC] 블루문


[맨시티]펩 과르디올라

축구 감독에겐 저마다 총애하는 선수가 꼭 있다. 감독이 누구를 총애하느냐에 따라 팀에 긍정 혹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총애받는 선수가 팀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는다.


지난날 페예그리니가 연출한 맨시티의 암흑기가 이제부터는 과르디올라에 의해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두고 봐야 알겠지만, 적어도 페예그리니와 함께한 지난 3년보다 훨씬 나아지지 않을까 싶다. 과르디올라는 페예그리니보다 연륜이 부족하더라도 선수보는 안목과 용병술 그리고 전술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그럴 거라 기대된다.


그렇다면 맨시티 선수 중 과연 누가 과르디올라의 총애를 받으며 황태자라는 별명을 얻게 될까? 어쩌면 새로 영입되는 선수가 그 주인공이 될 수 있겠지만, 기존 맨시티 선수들 중에서도 충분히 그럴 자격이 되는 선수가 눈에 들어온다. 바로 페르난지뉴와 오타멘디다.



[맨시티]페르난지뉴

페르난지뉴는 경기에 꾸준히 출장할 정도로 비교적 건강한 편이다. 부상 빈도가 적고, 언제나 자기몫을 톡톡히 해낸다. 박스투박스 유형의 미드필더로서 공격과 수비에 적극적으로 서포트 및 커버링해주는 성실함은 과르디올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과르디올라의 전술적 색깔이 팀에 녹아들기 전까지 적어도 한 시즌 정도 큰 신임을 받지 않을까 싶다. 지금까지 공격에 치우친 중앙미드필더의 역할보다 후방플레이메이커 임무를 수행할 가능성이 크다. 중앙미드필드에서 제한된 플레이를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데, 바이에른 뮌헨의 사비알론소와 같은 후방플레이메이커 역할이 예상된다. 맨시티에서 그런 역할을 맡을 수 있는 유일한 선수다. 그렇다고 사비알론소와 똑닮은 플레이를 기대할 수 없다. 과르디올라의 볼을 소유하는 축구방식에서 수비와 공격의 교차점에서 균형을 맍춰줄 것이다. 현재로선 페르난지뉴의 플레이는 과르디올라가 추구하는 볼점유율 축구에 없어선 안 될 존재다. 페르난지뉴는 과르디올라를 만남으로서 지금까지 보여준 것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실력을 뽐낼 것으로 기대된다.



[맨시티]오타멘디

오타멘디는 중앙수비수치곤 신장이 작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신장이 작은만큼 큰 신장의 수비수가 갖추지 못한 민첩함과 순발력을 가졌다는 장점도 있다. 오타멘디 같은 유형의 수비수는 감독을 잘 만나야만 자신의 재능을 얼마만큼 펼칠 수 있느냐가 결정된다. 장점과 단점이 뚜렷하기 때문인데, 일반적으로 오타멘디를 선호하는 감독은 많지 않다. 자신의 영역을 벗어나 상대 선수를 압박하기 좋아하고 서서 볼을 뺏는 것보다 강한 슬라이딩 태클을-페널티 박스에서조차-서슴없이 즐기기 때문에 자칫 팀을 위험에 빠뜨리는 횟수가 많아질 수밖에 없다. 전술상에 규율과 규칙을 중요시하는 감독이라면 그런 오타멘디를 예뻐할 수 없다. 팬들도 오타멘디 같은 유형의 수비수에 대해 호불호가 갈린다. 필자는 기본적으로 오타멘디 수비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지만, 과르디올라의 전술에서의 오타멘디는 사실 기대가 크다. 예상하건데, 오타멘디는 포메이션상에서 중앙수비수를 기본으로 두고, 세부적인 임무로는 더 나아가 중앙미드필더 역할까지 수행할 걸로 보인다. 민첩하고 빠르며 준수한 패싱력까지 갖췄기 때문에 후방에서 볼 소유 및 배급의 중심에 설만하기 때문이다. 과르디올라 같은 변칙적인 전술에 오타멘디의 플레이 스타일은 여러모로 쓸모가 많다.








신고

  1. BlogIcon 로미오빠 2016.08.10 0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뉴는 자주 저평가되지만 정말 고마운 선수네요. 폼 하락 없이 오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오타멘디는 좋아하는 선수입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콤파니 - 스톤스 라인이 잘 정착하는걸 더 보고 싶네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